Monthly Archives: November

Her name is Jeanie

그녀의 이름은 지니. 내가 우리집 강아지들을 데리고 아침 산책을 하던 때 곧잘 거리에서 만나 얘기를 나누던 분이다. 그녀는 중간 사이즈의 개를 두마리 데리고 다녔는데 그 중의 하나는 매우 늙고 잘 못 걸었다. 그래도 차분히 끝까지 돌보곤 했다. 나이가 들어서 은퇴한 분으로 보였으므로 시간이 있어서 잘 살피나보다라고 생각했었다. 내가 잘 알지 못하는 그녀이지만 그동안 그녀와 더불어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