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thly Archives: January

존 뮤어 트레일(JMT) 산행기 <5>

아마추어 등반가 김장숙씨의 존 뮤어 트레일산행기 사랑 일깨워준 인정넘친 산행길 우리는 다섯 명이었다. 먼저 봄에 PCT 에서 만난 서선생님 부부, 70을 바라보는 은퇴하신 곰 사냥 전문가와 65세인 조용한 미지언니이시다. 우리는 아침 7시를 출발시간으로 정했는데 이분들은 6시 반이면 짐을 먼저 챙겨서 준비하셨다. 서선생님께서는 미지언니에게 배낭을 메워 주시면서 등을 톡톡 치며 먼저 보내셨다. 아내의 걸음이 느린 것을

read more

존 뮤어 트레일(JMT) 산행기 <4>

‘보릿고개’연상된 식량과의 싸움 세영아, 왜 그렇게 시무룩해?” 뮤어 트레일 렌치에서 식량을 재공급 받고 나오는데 세영이의 얼굴이 밝지 않았다. “엄마, 우리가 8일 더 남았다고 했는데 식량이 7일 분이야.” 한달 전에 부친 재공급 식량을 찾으러 갔다. 서 선생님은 곧 두 버킷을 받아서 그늘에 앉아 뚜껑을 뜯어내어 쏟고 계셨다. 부친 후 일주일 만에 확인하셨다 한다. 건물 안에 버킷들이

read more

존 뮤어 트레일(JMT) 산행기 <3>

존 뮤어 트레일(JMT) 산행기 8월20일에 요세미티 밸리에서 해피아일스를 출발해서 9월4일에 위트니산 정상을 오른 후 9월5일에 집으로 돌아왔다. 총 17일간의 여정이었는데 위트니 산을 내려오면 공식적인 JMT가 끝나므로 16일에 마친 셈이었다. 이상적인 트레일 기간은 보통 20일에서 30일이라고 한다. 짧은 휴가 때문에 단축하려 노력했다. 초보자인 우리가 16일 동안 218.3마일을 무거운 백팩을 메고 걸었다는 것은 정말 대견스런 일이다. 사고

read more